부활을 걸으라

by God'sShadow posted Apr 11,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마태복음 28:1~10



십자가는 내가 죽어야 할 십자가이기만 한 것이 아니라, 나를 살리는 십자가입니다. 십자가는 십자가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정말 제대로 죽기만 한다면, 반드시 그 십자가를 경험한 이들은 부활도 함께 경험하게 되는 것입니다. 십자가와 부활, 이 둘은 그래서 뗄려야 뗄 수 없는 축복이자 은총인 것입니다. 오늘 그 은총은 우리에게도 유효합니다. 어떤 죽음의 자리이든지, 어떤 절망의 자리이든지, 그 자리 자리마다 십자가가 세워질 때, 바로 그 자리가 부활하신 주님의 생명이 흘러넘치는 회복의 자리, 축복의 자리로 변화될줄로 믿습니다.

 

신학에서는 흔히 부활에는 세 가지 차원의 부활이 있다고 합니다. 첫 번째는 예수님의 역사적인 부활입니다. 예수 부활의 두 번째 차원은 그리스도인의 현재적인 부활체험입니다. 예수 부활의 세 번째 차원은 미래적인 부활입니다. 그런데 저는 오늘 특별히 현재적 부활에 주목하려고 합니다. 2천년 전, 그 과거의 부활이 아니라, 또 장차 우리 모두에게 다가오게 될 미래적 부활이 아니라, 오늘 지금 여기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은 그 부활을 지금 어떻게 경험하고 있는가, 어떻게 하면 내 삶 속에서 주님의 부활하심을 체험할 수 있을까... 구름같이 허다한 증인들처럼 수많은 핍박과 어려움과 때때로 드는 의심과 회의를 극복하고 여전히 믿음의 길을 걸어갈 수 있게 만드는 그 힘은 무엇일까... 앞으로 가도 당신을 찾을 수 없고, 옆을 보아도 안계신 것 같은 당신이 그래도 내 가는 길을 당신만이 아신다고, 어떻게 하면 그 욥처럼 나도 그 분을 신뢰하며 살아갈 수 있을까...무엇이 그들의 삶을 그 길 위에 세울 수 있었을까...

 

뿐입니까? 무엇이 엠마오로 가던 두 명의 제자들의 발걸음을 다시 예루살렘으로 돌아가게 했을까. 무엇이 숨어 있던 제자들로 하여금 주님을 위해 기꺼이 십자가를 지게 만들었을까. 무엇이 수많은 교회를 세웠으며, 지금도 수많은 목회자들과 이 땅의 성도들로 하여금 어리석어 보이고, 힘겹게 보여도, 이 길을 기쁨으로 걸어가게 하는 것일까...제 관심은 여기에 있습니다.

 

부활을 걷는다는 말이 가능할까요? ‘부활을 걷는다.’말은 부활을 단순히 관념적으로만 생각해서는 안된다는 말입니다. 부활은 우리 머릿속에 있지 않습니다. 부활은 우리 생각 속에 있는 것만이 아닙니다. 부활은 우리 삶과 부닥치는 사건입니다. 부활은 지금 우리들에게 살아 있는 생생한 체험이요, 지금도 우리 모두를 살게 하는 힘이자 원동력이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1. 지금도 살아계셔서 내 곁에 계시는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으로 사는 삶입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돌문으로 인봉한다 해도 막을 수가 없었습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군인들이 지킨다고 해도 막을 수가 없었습니다. 진리는 그 무엇으로도 막을 수 없는 것입니다. 오늘 이 아침 불신앙의 돌을 굴려야 합니다. 하나님을 믿는 자, 그가 곧 부활을 살고, 부활을 걸어가는 사람입니다. 지금은 희미하지만, 그 때는 밝히 볼 것을 믿으며 걸어가는 것이 부활을 걷는 길입니다.

 

2. 부활을 걸어가는 삶은 부활의 권능으로 사는 삶입니다.

 

오늘 우리 앞에 놓여 있는 인생의 돌문은 우리 힘으로는 굴릴 수가 없습니다. 부활을 살고 부활을 걷는다는 것은, 부활의 능력을 힘입어 무덤에서 걸어 나오고, 절망의 자리에서 떨쳐 일어나는 것입니다. 모든 능력과 권세가 주님에게 있음을 믿고, 이제는 그 능력을 힘입어 내 삶과 가정과 교회와 세상 속에서 그 능력을 선포하며 담대히 살아가는 것입니다. 능력은 오직 주님에게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할 일은 그 절망의 무덤에서, 그 고통의 무덤에서, 그 원망의 무덤에서, 그 실패의 무덤에서 주님의 능력을 믿고 떨쳐 일어나 걸어 나오는 것입니다.

 

3. 부활을 걸어가는 삶은 주님과 함께 동행하며 증인으로 사는 삶입니다.

 

부활하신 주님은 분명히 갈릴리에서 그들을 만나주신다고 했습니다. 저와 여러분들의 갈릴리는 내 가정일수도 있고, 내 일터일수도 있고, 내 교회일수도 있습니다. 바로 그 자리가 오늘 우리의 갈릴리입니다. 부활하신 주님이 갈릴리에서 다시 만나주신다는 것은 어떻게든 주님이 주신 십자가를 붙들고, 주님 뜻대로 살아 보려고 애쓰고 노력하는 일상의 바로 그 자리에서, 우리를 만나주신다는 것입니다. 다른 어디에 계시는 것이 아니라, 믿음의 동행길을 걷는 바로 그 발걸음 속에서 우리는 주님을 대면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때로는 힘들고 때로는 고통스럽다 하여도, 이 여정을 포기해서는 안됩니다. 이 믿음의 길을 멈춰서는 안됩니다. 이제, 갈릴리에서 다시 사명을 붙들고, 부활의 증인으로 살아가야 합니다.

 

지금은 세상이 너무 왜곡되어 있는 까닭에 십자가의 길을 가는 자에게 어려움이 있는 것처럼 보이고, 때때로 우리의 확신이 흔들릴만큼 낙심도 오지만, 이제, 다시 부활의 믿음으로, 부활의 권능으로, 부활의 증인으로... 오늘 부활절에 우리는 다시 한번 주님을 바라봅니다. 우리는 반드시 승리할 것입니다.(고전 15:57~58)


?

  1. 항상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있으라

    사도행전 13:13~43 13 바울과 그 일행은 바보에서 배를 타고, 밤빌리아에 있는 버가로 건너갔다. 그런데 요한은 그들과 헤어져서 예루살렘으로 돌아갔다. 14 그들은 버가에서 더 나아가, 비시디아의 안디옥에 이르러서,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 앉았다. 15 율법서와 예언자의 글을 낭독한 뒤에, 회당장들이 바울과 바나바에게 사람을 보내어 "형제들이여, 이 사람들에게 권면할 말씀이 있으면 해주시오" 하고 청하였다. 16 그래서 바울은 일어나서, 손을 흔들고 말하였다. "이스라엘 동포 여러분, 그리고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이여,...
    Date2020.09.26 ByGod'sShadow Views15
    Read More
  2. 아름다운 흔적을 남기는 사람

    사도행전 13:13 13 바울과 그 일행은 바보에서 배를 타고, 밤빌리아에 있는 버가로 건너갔다. 그런데 요한은 그들과 헤어져서 예루살렘으로 돌아갔다.
    Date2020.09.20 ByGod'sShadow Views7
    Read More
  3. 주의 인도하심 따라

    사도행전 13:4~12 4 바나바와 사울은, 성령이 가라고 보내시므로, 실루기아로 내려가서, 거기에서 배를 타고 키프로스로 건너갔다. 5 그들은 살라미에 이르러서, 유대 사람의 여러 회당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였다. 그들은 요한도 또한 조수로 데리고 있었다. 6 그들은 온 섬을 가로질러 바보에 이르렀다. 거기서 그들은 어떤 마술사를 만났는데, 그는 거짓 예언자였으며 바예수라고 하는 유대인이었다. 7 그는 총독 서기오 바울을 늘 곁에서 모시는 사람이었다. 이 총독은 총명한 사람이어서, 바나바와 사울을 청해서, 하나님의 말씀을...
    Date2020.09.12 ByGod'sShadow Views10
    Read More
  4. 우리는 하나님 나라를 위해 부름 받은 사람들입니다

    사도행전 13:1~3 1 안디옥 교회에 예언자들과 교사들이 있었는데, 그들은 바나바와 니게르라고 하는 시므온과, 구레네 사람 루기오와 분봉왕 헤롯과 더불어 어릴 때부터 함께 자란 마나엔과 사울이다. 2 그들이 주님께 예배하며 금식하고 있을 때에, 성령이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나를 위해서 바나바와 사울을 따로 세워라. 내가 그들에게 맡기려 하는 일이 있다." 3 그래서 그들은 금식하고 기도한 뒤에, 두 사람에게 안수를 하여 떠나보냈다.
    Date2020.09.06 ByGod'sShadow Views4
    Read More
  5. 꽃은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사도행전 12:20~25 20 그런데 두로와 시돈 사람들은 헤롯에게 몹시 노여움을 사고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뜻을 모아서, 왕을 찾아갔다. 그들은 왕의 침실 시종 블라스도를 설득하여, 그를 통해서 헤롯에게 화평을 청하였다. 그들의 지방이 왕의 영토에서 식량을 공급받고 있었으므로, 이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 21 지정된 날에, 헤롯이 용포를 걸쳐 입고, 왕좌에 좌정하여 그들에게 연설하였다. 22 그 때에 군중이 "신의 소리다. 사람의 소리가 아니다" 하고 외쳤다. 23 그러자 즉시로 주님의 천사가 헤롯을 내리쳤다. 헤롯이 하나님께 영...
    Date2020.08.29 ByGod'sShadow Views29
    Read More
  6. 절망의 문을 여는 힘, 기도

    사도행전 12:6~19 6 헤롯이 베드로를 백성들 앞에 끌어내기로 한 그 전날 밤이었다. 베드로는 두 쇠사슬에 묶여, 군인 두 사람 틈에서 잠들어 있었고, 문 앞에는 파수꾼들이 감옥을 지키고 있었다. 7 그런데 갑자기 주님의 천사가 나타나고, 감방에 빛이 환히 비치었다. 천사가 베드로의 옆구리를 쳐서 깨우고 말하기를 "빨리 일어서라" 하였다. 그러자 쇠사슬이 그의 두 손목에서 풀렸다. 8 천사가 베드로에게 "띠를 띠고, 신을 신어라" 하고 말하니, 베드로가 그대로 하였다. 또 천사가 그에게 "겉옷을 두르고, 나를 따라오너라" 하니, 9...
    Date2020.08.22 ByGod'sShadow Views10
    Read More
  7. 고넬료의 가정

    사도행전 강해 28번째 시간, 하나님이 우리에게 모델이 될만한 한 가정을 소개해주시는데, 그 가정이 고넬료의 가정입니다. 이 고넬료의 가정은 참 이상적입니다. 그리고 오늘 현대인들에게 아주 좋은 본이 되는 가정으로 추천할 만한 가정입니다. 그래서 성경에서는 고넬료의 가정을 자세하게 기록해 놓았을 것입니다. 사도행전 10:2입니다. “그가 경건하여 온 집안과 더불어 하나님을 경외하며 백성을 많이 구제하고 하나님께 항상 기도하더니...” 이것은 사실 놀라운 기록입니다. 고넬료는 로마의 백부장인데 그가 자기 나라 종교를 믿...
    Date2020.05.02 ByGod'sShadow Views225
    Read More
  8. 성령의 위로로 진행할 때

    사도행전 9:31~43 신앙에는 두 종류, 또는 두 단계가 있습니다. 첫째는 누가복음적 신자입니다. 누가복음적 신자는 예수님을 몰랐다가 알고 친해진 사람입니다. 그런데 거기에만 머물러있으면 안 됩니다. 지식적 신앙만으로는 부족합니다. 사도행전적 신앙인으로 변화되어야 됩니다. 사도행전적 신앙인이란 누가복음에서 예수를 만나 알게 된 후에 성령을 만나고 성령을 알게 된 신앙인을 말합니다. 성령의 역사와 감동과 내 안에 계심과 능력 주심을 체험한 신앙인을 말합니다. 정적인 신앙에서 역동적인 신앙으로, 지식적 신앙에서 행동...
    Date2020.04.25 ByGod'sShadow Views63
    Read More
  9. 부흥의 원리

    사도행전 9:23~31 사도행전 강해를 처음 시작하면서 여러분들에게 이미 말씀드린 것처럼, 사도행전의 역사는 복음이 뻗어 나가는 역사요, 교회 부흥의 역사입니다. 그래서 사도행전을 잘 묵상하고 음미해보면, 교회가 어떻게 부흥할 수 있는지, 힌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31절입니다. “그리하여 온 유대와 갈릴리와 사마리아 교회가 평안하여 든든히 서 가고 주를 경외함과 성령의 위로로 진행하여 수가 더 많아지니라.” 이 한 구절의 말씀 속에서 우리가 주목해야 하는 것은, “그리하여”라는 접속사입니다. 앞뒤가 맞지 않습...
    Date2020.04.19 ByGod'sShadow Views13
    Read More
  10. 부활을 걸으라

    마태복음 28:1~10 십자가는 내가 죽어야 할 십자가이기만 한 것이 아니라, 나를 살리는 십자가입니다. 십자가는 십자가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정말 제대로 죽기만 한다면, 반드시 그 십자가를 경험한 이들은 부활도 함께 경험하게 되는 것입니다. 십자가와 부활, 이 둘은 그래서 뗄려야 뗄 수 없는 축복이자 은총인 것입니다. 오늘 그 은총은 우리에게도 유효합니다. 어떤 죽음의 자리이든지, 어떤 절망의 자리이든지, 그 자리 자리마다 십자가가 세워질 때, 바로 그 자리가 부활하신 주님의 생명이 흘러넘치는 회복의 자리, 축복의 ...
    Date2020.04.11 ByGod'sShadow Views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